상단여백
HOME 뉴스
‘장애인 권리 기자회견’에 문부터 걸어 잠근 고양시경기장애인차별철폐연대 고양시청 앞 지역순회투쟁
  • 유경종 기자
  • 승인 2019.06.18 09:25
  • 호수 1425
  • 댓글 3

장애인 탈시설 지원 확대
장애인 이동권 보장 등 요구

 


[고양신문] 장애인들의 권리 확보를 위한 지역순회투쟁을 이어가고 있는 경기장애인차별철폐연대(이하 경기장차연) 회원 100여 명이 17일 고양시청을 찾아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하지만 고양시는 집회 시작 전부터 현관 셔터를 내리고 휠체어를 타고 모여든 장애인은 물론, 비장애인 집회 참가자들의 청사 출입도 봉쇄해 참가자들의 반발을 자초했다.

지난 12일 김포시에서 첫 집회를 연 데 이어 지역순회투쟁 두 번째 장소로 고양시를 찾은 참가자들은 ‘탈시설 정착금 필요한 만큼 지원하라’, ‘발달장애인과 가족의 주간활동서비스 이용 보장하라’ 등의 구호가 적힌 손팻말을 들고 이창균 차별철폐연대 사무국장의 진행에 맞춰 힘차게 구호를 외치며 집회를 열었다.

경기장차연과 고양시장애인인권연대가 공동 주관한 이날 기자회견에서 정명호 경기장차연 집행위원장은 “장애인의 생존권을 좌우하는 요구에 대해 시는 실태조사와 용역보고를 핑계로 시간만 끌고 있다”고 지적한 후 장애인 자립 예산의 정상화를 강력히 요구했다.
 

정명호 경기장애인차별쳘폐연대 집행위원장.

 
이어 김진수 차별철폐연대 공동대표, 박성균 고양밀알선교단장 등이 마이크를 이어받아 고양시의 현행 장애인 정책의 문제점을 조목조목 성토했다.

집단생활시설에서 나와 자립생활지원을 받아 생활하고 있는 홍일동 씨는 “시설에서 지낼 때는 인간답지 못한 대우를 받았지만 지금은 훨씬 자유롭게 생활하고 있다”면서 “하지만 나 같은 혜택을 받을 수 있는 이들이 너무 적다. 더 많은 분들이 시설에서 나와 함께 자유롭게 살아가게 되기를 바란다”고 말해 큰 박수를 받았다.

이어 박승기 민주노총 공공운수서비스노조원과 박수택 정의당 고양시정 지역위원장이 연대 발언을 했다. 박 위원장은 “약자가 행복한 사회가 진정한 복지사회”라고 정의한 후 “여러분들의 목소리를 듣고 함께 해법을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대 발언을 하고 있는 박수택 정의당 고양병 지역위원장.


이들은 기자회견을 통해 ▲30인 이상 거주시설의 30인 초과 인원에 대한 탈시설 권리 보장 ▲고양시의 장애인활동지원 시 추가지원 중지 즉각 폐기 ▲특별교통수단(장애인 콜택시) 운전원 증원을 통한 장애인 이동권 보장 ▲장애인자립생활지원체계 확대 ▲발달장애인을 위한 평생교육센터 설립 및 평생교육조례 제정 등을 요구했다.

기자회견이 진행되는 동안에도 시는 직원과 관련부서 공무원들이 셔터문이 내려진 시 청사 현관을 지키는데 급급했다. 정명호 집행위원장은 “김포시가 최소한 의사전달을 수용한 데 반해, 고양시는 현관을 물리적으로 차단하고 있다”며 시의 과잉 대응을 비판했다. 시 관계자가 “안전을 위한 불가피한 조치”라고 설명하자, 한 참가자는 “그럼 우리가 위험한 존재들이라는 말이냐”며 격앙된 목소리를 표출하기도 했다.

집회를 마친 후 시와의 대화 테이블이 마련됐다. 시는 시의회 본회의 시정질의에 들어간 이재준 시장을 대신해 홍중희 대외협력보좌관이 참석했고 장애인복지과와 대중교통과 관계자도 배석했다. 이들은 경기장차연과 고양시장애인권연대 대표단의 요구사항에 대해 26일 면담을 통해 올해 집행할 수 있는 부분과 내년 이후 순차적으로 집행할 부분을 정리해 답변을 주기로 약속했다. 이를 위해 오는 21일 고양시장애인인권연대 대표단과 시 실무진이 사전 협의를 진행하기로 했다. 또한 현관 셔터문을 내린 조치에 대해 사과를 표명하기도 했다.

정명호 집행위원장은 “고양시와의 협상을 통해 탈시설을 지향하는 종합적 장애인 정책 로드맵을 그려달라는 요구를 적극 관철할 것”이라는 기대감을 표하면서도 “이재준 시장이 직접 만나겠다는 약속을 잡아주지 않아 실망스럽다”며 아쉬움을 나타냈다.
 

김진수 경기장애인차별철폐연대 공동대표.

 

 

유경종 기자  duney789@naver.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고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경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속지미 2019-06-24 23:00:55

    장애인도 무차별하게 문전박대.
    고양시장 장애인도 안만나주고
    약속도 안잡아주고
    약속을 잡으면 뭐할까? 바쁘다는 핑계로
    펑크내고 말텐데... 당해봤으니 알려주는
    거예요.
    주민소환 동참합시다   삭제

    • 2019-06-24 14:12:23

      이재준셔터는 안내려갈때가 없군요 저버릇 저거 어떻게 고치나
      와 그냥 니가 나가라   삭제

      • 홍길동 2019-06-20 08:42:03

        정명호 집행위원장은 “김포시가 최소한 의사전달을 수용한 데 반해, 고양시는 현관을 물리적으로 차단하고 있다”며 시의 과잉 대응을 비판했다

        고양시는 국민을 대하는 기본자세가 안되어 있는 집단..
        이재준시장의 독선과 독재가 문재인정부에 기필히 독약을 뿌릴것이다.

        신도시집회때도
        철문내리고 그냥무시하더니.ㅉㅉ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