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고양시의회 ‘시정질문’ 7월 22일 재개… 의사일정 파행 일단락한국당·정의당 의사일정 보이콧 철회
  • 이성오 기자
  • 승인 2019.06.26 21:21
  • 호수 1426
  • 댓글 0
   
▲ 지난 19일 한국당의 본회의장 피켓팅(3기신도시 철회)에 대한 민주당의 반발로 시정질문이 무산되는 사태가 발생했다. 하지만 26일 3당의 극적 합의로 내달 22일 시정질문을 재개하기로 결정했다.

정의당·한국당 의사일정 보이콧 철회
내달 10일, 3당 공동 대시민 성명 발표


[고양신문] 시정질문 무산과 예산결산·행정감사 등의 의사일정 보이콧 선언으로 파행으로 치닫던 고양시의회가 극적인 합의를 이뤘다.

26일 고양시의회 민주당·한국당·정의당 3당 대표는 ‘3기 신도시’ 문제로 갈등을 빚으며 무산됐던 시정질문을 다음달 22일 열기로 결정했다. 또한 시정질문 무산에 대한 책임을 민주당으로 돌리던 한국당과 정의당 시의원들도 남은 의사일정에 정상적으로 동참하기로 결정했다.

이 외에도 3당 대표들은 이번 정례회가 끝나는 다음달 10일, 3당 공동으로 대시민 성명서를 발표하기로 했다. 성명서의 내용은 시정질문 무산이라는 초유의 사태에 대한 시의회 차원의 대시민 사과가 될 것으로 보이지만, 이번 사태를 촉발한 원인에 대해서는 각 당의 입장차가 아직까지도 정리되지 않고 있어 성명서 내용에 대한 조율이 어떻게 이뤄질지는 지켜봐야 한다.

당초 시정질문이 무산된 이유는 이달 18일 한국당 의원들이 본회의장에서 ‘3기 신도시 철회’ 피켓을 노트북에 설치했다는 이유로 민주당 의원들이 본회의장에 입장하지 않으면서였다. 민주당은 다음날인 19일 한국당이 앞으로도 피켓을 치우지 않겠다고 하자, 표결로 밀어붙이며 일정을 더 이상 따로 잡지 않기로 하면서 시정질문이 완전히 무산되는 듯했다.

이번 합의에 대해 고양시의회 김운남 민주당 대표는 “피켓팅으로 인해 3기 신도시를 정치적으로 쟁점화하려는 점이 우려됐을 뿐 우리도 시정질문을 원천적으로 반대할 이유는 없었다”며 “시의회 파행에 대한 재발방지를 약속하는 차원에서 원만한 합의가 이뤄졌다”고 말했다.

심홍순 한국당 대표는 “시정질문은 시민들의 알권리를 위해서라도 꼭 필요한 것이기 때문에 한국당과 정의당 의원들이 지속적으로 민주당에 합의를 요청해왔다”며 “시정질문 재개가 우선이란 판단에 다음달 22일 열릴 시정질문에서는 본회의장 내 피켓 퍼포먼스를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성오 기자  rainer4u@mygoyang.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고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성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