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고양축협, 농업기술센터, 농협시지부 방역 총력송포양돈단지 방문 긴급 점검, 돼지열병 차단에 최선 노력
  • 한진수 기자
  • 승인 2019.09.21 00:52
  • 호수 1436
  • 댓글 0

지난 17일 경기도 파주시에서 국내 최초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한데 이어 지난 18일 경기도 연천군에서도 잇따라 발생했다. 연쇄 감염 우려가 높아지고 있는 상황에서 고양축산농협(조합장 유완식)은 방역대책상황실을 꾸리고 즉각적인 차단 방역과 예찰 강화에 나서고 있다.
유완식 고양축산농협 조합장과 송세영 고양시 농업기술센터소장, 김재득 농협 고양시부장는 지난 18일 일산서구 송포 양돈단지를 방문해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 방역 현장을 긴급 점검했다. 또한 관내에 바이러스가 유입되지 않도록 방역과 예찰 강화 등 예방에 만전을 기해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고양시는 지난 17일부터 즉시 정부 재난단계 중 최고 수준인 ‘심각’을 발령했으며, 긴급 일제소독, 통제초소 설치와 10km 이내 농가 이동제한 등 선제적 조치에 나섰다. 또한 대화동과 원흥동에도 2개소의 거점소독시설을 설치해 2교대 방역을 실시하고 있다.
유완식 조합장은 "방역과 예찰 강화에 만전을 기하고 축산농가 출입차량과 종사자의 이동금지 등에 적극 교육해 관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재득 농협중앙회 고양시지부장도 "아직도 상당히 위험한 상황으로 관내에 바이러스가 유입되지 않도록 방역과 예찰 강화 등 예방에 만전을 기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진수 기자  mygoyang@naver.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고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