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킨텍스, 국제전시산업연맹 마케팅 어워드 수상한·중·일 중 최초 수상, 글로벌 톱 수준 도약
  • 권구영 기자
  • 승인 2019.11.09 00:05
  • 호수 1443
  • 댓글 0

9월엔 국제컨벤션연맹 이노베이션 어워드 수상
MICE분야 최고 권위 국제 어워드 잇달아 석권
해외 MICE컨퍼런스에서 킨텍스의 노하우 전해

 

[사진 = 킨텍스]

 

[고양신문] 킨텍스(대표 임창열)가 6일 태국 방콕에서 열린 국제전시산업연맹(UFI) 총회에서 한중일 최초로 ‘UFI 마케팅 어워드’를 수상했다. 국제전시산업연맹(UFI)은 프랑스 파리에 본부를 두고 있고 86개국 800여개 회원사가 참여하고 있는 전시산업분야 최대 국제기구다.  

매년 세계 최고의 전시기업을 뽑아 시상하는 UFI마케팅어워드는 글로벌 전시분야에서 가장 권위있는 상으로 그동안 주로 유럽·미주에 있는 글로벌 전시기업들이 석권해왔다. 올해는 킨텍스가 싱가포르 최대 전시그룹인 SINGEX Group과 영국 최대 전시장운영사인 NEC(National Exhibition Centre)와 결선 프레젠테이션에서 경합한 끝에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 

킨텍스는 지난 9월에는 혁신적인 전시장 운영 성과를 인정받아 아시아 최초로 ‘EIC 이노베이션 어워드’를 수상한 바도 있다. 이 상은 국제컨벤션연맹(EIC, 본부 미국 워싱턴DC)에서 주관하는 세계 최고 권위의 MICE분야 어워드로 매년 전 세계 MICE종사자를 대상으로 혁신 리더를 선정해 시상하고 있다. 

이와 같은 성과에 힘입어 킨텍스는 UFI총회, ICCA아태서밋, 아시아MICE포럼 등 해외 유명 MICE컨퍼런스에 잇달아 공식 연사로 초청받고 있다. 지난 9월 대만 타이베이에서 열린 아시아MICE포럼에서는 킨텍스가 기조연설자로 나서 500여명의 아시아 MICE리더를 대상으로 혁신적인 마케팅 노하우를 공유했고, 이번 UFI 총회에서는 글로벌 전시기업들이 자리를 가득 메운 가운데 킨텍스의 혁신적인 전시장 운영 사례를 발표하는 시간을 가졌다. 

임창열 킨텍스 대표는 “국가 간 경쟁이 치열한 글로벌 MICE산업분야에서 세계 최고 수준의 MICE기업과 경쟁해 최고 권위의 국제적인 상을 연이어 수상한 것은 킨텍스가 아시아 MICE산업을 선도하고 있다는 것을 입증한 것”이라며 “킨텍스는 30만㎡의 인도 최대 규모 컨벤션센터, 킨텍스 제3전시장 준공 시 18만㎡, 수원전시장 1만㎡ 등 총 49만㎡을 운영하게 돼 세계 최대 규모의 하노버전시장에 버금가게 되고, 질적인 면에서도 세계 정상 수준의 전시장 전문운영사로 도약하고 있다”고 밝혔다.

 

권구영 기자  nszone@mygoyang.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고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구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