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일산 백석동 지반 침하 또다시 발생오피스텔 터파기 공사가 원인일 듯
  • 이성오 기자
  • 승인 2019.12.21 16:53
  • 호수 1449
  • 댓글 2
▲ 21일 오후 3시 백석동 알미공원 인근 오피스텔 공사현장 바로 옆에서 땅꺼짐 사고가 발생했다. <사진=독자제공>

오피스텔 터파기 공사가 원인일 듯
땅속 사고 끊이질 않는 일산 백석동
와이시티 공사 이후 반복되는 지반침하


[고양신문] 일산 백석동 도로가 또다시 침하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21일 오후 3시쯤 고양시 일산동구 백석동 알미공원 사거리 오피스텔 공사현장 옆 인도와 4차선 도로 일부가 침하됐다. 땅이 침하되면서 가로수 두 그루가 주저앉았고, 공사장 펜스가 무너졌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추가 땅꺼짐을 우려해 긴급 출동한 경찰과 시 공무원들은 도로 양방향을 통제하고 주변을 긴급 복구 중이다. 지반침하 규모는 길이 20m, 폭 5m, 침하 깊이는 1m 이상으로 추정된다.

시 관계자는 “오피스텔 공사현장 지하 4층 터파기 공사 도중 지하수가 유출되면서 지반침하가 발생한 것 같다”며 “정확한 원인을 조사 중에 있다”고 설명했다.

백석동은 2017년에도 2달 사이 4건의 지반침하가 연달아 발생했던 곳이다. 요진 와이시티 신축공사장 주변에서 땅꺼짐과 도로 갈라짐 사고가 발생했는데, 당시 원인도 터파기 공사 중 물막이 작업이 쉽지 않았기 때문이었다. 또한 백석동에서는 작년 온수관 파열로 1명이 숨지고 50여명이 다치는 등 ‘땅속 사고’가 끊이지 않고 있다.

시 관계자는 “백석동 일대는 한강 수위보다 낮을 뿐 아니라 예부터 습지형태의 땅이었기 때문에 지반이 약한 곳”이라면서 “백석동 주변 터파기 공사 시에는 충분한 안전점검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 21일 오후 3시 백석동 알미공원 인근 오피스텔 공사현장 바로 옆에서 땅꺼짐 사고가 발생했다. <사진=독자제공>

 

▲  21일 오후 3시 백석동 알미공원 인근 오피스텔 공사현장 바로 옆에서 땅꺼짐 사고가 발생했다. <사진=독자제공>

 

 

이성오 기자  rainer4u@mygoyang.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고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성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