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민주당 고인물 갈아치울 건강한 보수... 대안은 조대원이다<인터뷰> 조대원 자유한국당 고양시정 전 당협위원장
  • 유경종 기자
  • 승인 2020.02.07 19:51
  • 호수 1455
  • 댓글 10
2020총선 정면승부<1> 자유한국당 고양시정(일산서구)
조대원 전 당협위원장 vs. 김현아 국회의원


[고양신문] 두 달 앞으로 다가온 21대 총선. 고양신문은 총선 시간표를 따라가며 주목할 만한 경쟁자들의 목소리를 나란히 들어보고자 한다.

첫 순서는 고양시정(일산서구)에서 자유한국당 공천을 놓고 경쟁하는 조대원 전 당협위원장과 김현아 국회의원이다. 고양시정은 김현미 현 국토교통부장관이 지역구에서 연이어 당선된 현 여권의 아성이었지만, 김 장관의 불출마 선언으로 무주공산이 된 지역이다. 한편으로는 3기 신도시에 대한 반발 움직임이 가장 강하게 표출된 지역으로 여권 차기 주자의 윤곽도 현재로서는 오리무중인 상황.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으로서는 실지를 회복할 절호의 기회로 여길 만도 하다.

자유한국당에서는 모두 4명의 주자가 출사표를 던졌는데, 당 최고위원에 도전하는 파격 행보를 보여준 조대원 전 당협위원장과 3기신도시 반대의 흐름을 파고든 비례대표 김현아 국회의원이 유력 주자로 점쳐진다.

당 공천과정에서 정면승부를 펼칠 두 사람은 각각 보수의 변화·혁신을 이끌 차세대 정치인, 3기신도시 철회를 관철해낼 도시·주거정책 전문가를 자임하며 막힘 없는 달변으로 자신감을 표출했다.

▶기사 하단 <김현아 인터뷰> 관련기사 첨부

 

중앙언론이 대안보수로 주목하는 새인물
변화 거부하는 구태정치, 총선에서 쳐내야
중도·젊은층 아우르는 필승카드 ‘바로 나’

"3기신도시 무조건 철회 주장, 무책임한 선동"
 

▶21대 총선을 전망한다면.
10년 장기집권 중인 고양시 민주당에 대한 평가와 심판의 선거다. 시정뿐 아니라 국회의원과 시·도의원도 한 당이 장기집권하며 파행과 비리가 쌓였다. 공무원 조직도 거기에 적응하는 고인물이 돼 버렸다. 한번 물갈이를 해줘야 하지 않겠나. 무엇보다도 전임시장 때 저질러진 파행과 비리를 현 시장이 매듭짓지 못하고 있다. 요진와이시티 문제를 파헤치다 최성 시장에게 고발당해 벌금형을 받은 사람이 조대원이다. 철저히 파헤칠 자신 있다.

▶지역 현안이 뭐라고 생각하나.
일산서구는 덕양구나 일산동구에 비해 문제가 더 심각하다. 30년 가까이 된 기존 아파트는 노후화되고 있다. 현역 김현미 의원이 국토부 장관이 되자 교통 등 지역의 여건 개선 기대가 높았다. 하지만 결과적으로 3기신도시를 발표하며, 지역의 희생을 바탕으로 전국적 명성을 얻었다. 3기신도시로 인해 촉발된 주민들의 분노는 교통과 집값, 미래의 희망 단절 등 임계점에 달한 시민들의 불만이 한꺼번에 폭발한 것이다.

▶각종 방송의 시사프로에서 개혁적 보수를 대표하는 논객으로 명성을 날리고 있다.
TV와 라디오 등 많을 때는 6개 프로그램에 출연을 했다. 중앙 매체에서 가장 주목하는 보수진영 신진 정치인이 바로 조대원이다. 나는 정당하지 않은 세력에 대해서는 상대방이 아무리 강하더라도 소속을 가리지 않고 악착같이 싸운다. 최성 시장과도 그랬고, 최근 출연하는 방송에서도 여당을 꼼짝없이 몰아붙이는 동시에 내가 속한 자유한국당에 대해서도 서늘한 비판을 서슴지 않는다.
막말의 주인공 김진태·김순례 의원의 퇴출을 요구하는 것은 물론, 한선교·김재원·나경원 등 중진들의 행보에 대해서도 국민 보기 부끄럽다고 일갈했다. 방송을 듣는 청취자들이 조대원은 총선 포기했냐고 묻곤 한다. 하지만 걱정 안 하셔도 된다. 조대원을 죽이면 변화와 혁신의 희망도 함께 죽는다는 사실을 자유한국당도 잘 알고 있다.

▶같은 당 현역 김현아 의원이 지역에 출사표를 던졌다.
강남에서 오래 살다 최근에 일산에 들어온 김현아 의원에게 요구하고 싶다. 당의 공천 과정에서 어떤 결과 발표가 나도 일산서구의 발전을 위해 여기서 뼈를 묻겠다는 선언부터 했으면 좋겠다. 그게 지역주민 섬기겠다는 기본 도리 아닌가. 오자마자 버젓이 당협위원장이 존재하는 지구당 구석구석을 순회하며 의정보고회를 하고 다니는 건 정치 도의에 벗어난 행위다. 그것도 음주운전 징계를 거부하며 줄을 갈아타려는 시의원을 앞세워서 말이다.

▶3기신도시 반대 이슈에 대해 김현아 의원에게 주도권을 빼앗긴 것 아닌가.
오해부터 풀자. 나는 일산주민의 희망을 송두리째 빼앗아간 3기신도시에 대해 줄기차게 반대입장을 표명했다. 그런데도 내가 마치 3기신도시를 찬성한 것처럼 말하는 이들이 있다. 이는 명백한 허위사실이다. 다만 나는 문 정권이 밀어붙이는 3기신도시 사업이 진행될 경우를 대비해 일산의 집값과 교통문제 해결을 위한 대안을 다양하게 찾아보자는 입장이다. 현실성 없는 ‘무조건 철회’만을 고집하는 것은 무책임한 선동에 가깝지 않은가.

▶일산서구의 한국당 고양시의원 2명도 김현아 캠프를 돕고 있다.
김완규 시의원의 음주운전 사태가 벌어졌을 때, 행위에 합당한 정당한 징계를 내리려 했더니 뛰쳐나갔다. 심홍순 의원도 같이 따라갔고. 명백한 과오를 저질렀는데, 제 식구라고 감쌀 수 있었겠나. 좀 더 깊이 들여다보면, 둘 다 일산서구의 보수 맹주였던 김영선 전 의원 아래서 정치를 시작한 이들이다. 조대원이라는, 상상도 못 했던 인물이 당협위원장이 된 현실을 받아들이지 못하는 것 같다.
이들을 비롯해 몇몇 시민단체를 표방한 이들을 중심으로 나에 대한 조직적 거부 운동이 일어나고 있다는 사실을 잘 안다. 불편하고 남 보기 민망한 게 사실이다. 하지만 이들은 건전한 보수와는 거리가 먼, 과거의 기득권에 연연하는 일부 세력에 지나지 않는다. 이들의 입맛을 맞추며 정치를 할 순 없지 않은가.

▶당에서 어떤 기준으로 공천할 것이라 예상하나.
황교안 대표가 공천 원칙을 발표했다. 첫째 이기는 공천. 둘째, 보수 가치 지키는 공천. 그리고 공정한 공천이다. 그렇다면 이미 답은 나온다. 본선 경쟁력을 보자. 선거는 중도와 젊은층의 지지를 받아야 승리한다. 조대원은 보수의 외연을 넘어 중도와 젊은 층의 뜨거운 지지를 받고 있다. 비록 극우에게 두들겨 맞더라도, 선거에서 이기는 카드는 바로 나다.
보수의 가치는 어떤가. 김현아 의원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낙점으로 비례대표 배지를 달았다. 그렇지만 탄핵 정국을 거치며 유승민 의원을 따라가겠다며 출당을 요구하는 변신을 보여줬다. 그러더니 언제부턴가 당권에 바짝 붙는 행보를 보이고 있다. 조대원은 다르다. 당권을 보지 않고, 국민을 바라보며 보수의 가치를 지켜왔다.

▶자유한국당 공천관리위원회가 독자적 결정권을 행사할 수 있을까.
김형오 위원장과 김세연 의원을 세운 것이 무엇을 의미하겠는가. 이제는 당이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해 확실히 중심을 잡았다는 사실을 방증한다. 이들에게 전권을 주고 국민을 감동시키는 개혁 공천을 만천하에 보여 줄 것이다. 집권여당이 실정을 한다고 보수야당에 총선 승리가 거져 주어질 것으로 생각하면 큰 착각이다. 구태정치인을 확실히 쳐 내는, 과감한 변화와 혁신을 보여주지 못하면 절대 이기지 못한다. 수도권에서는 더더욱 그렇다. 그렇다면 그 중심에 누가 있겠는가. 자유한국당 개혁과 혁신을 상징하는 새로운 인물은 바로 조대원이다.

▶정통보수정당에서 그게 쉽겠나.
당연히 어마어마한 저항이 일어날 것이다. 벌써부터 ‘TK가 자유한국당 식민지냐’라는, 지역 감정을 자극하는 발언들이 나오지 않는가. 하지만 언제까지 극우의 입맛에 맞춰 5·18망언 날리고, 지역정서에 기반해 기득권을 누리고, 탄핵의 정당성을 부정하며 국민 눈높이를 무시하는 언행을 용인해야 하나. 이러한 행태를 꼴보수의 마지막 저항쯤으로 여기며 이번 총선에서 가차 없이 쳐내야 한다. 그래야 중도를 아우르는 반문 단일대오의 거대한 물줄기를 만들어낼 수 있다. 이것은 보수의 명운이 걸린 요청이다. 정치인이라면 모름지기 눈앞의 표만 의식하지 말고 역사를 보는 긴 안목이 있어야 한다. 지역정치도 거대한 흐름 안에서 바라봐야 한다. 그러면 건강한 보수의 새로운 흐름을 이끌어 갈 인물이 누구인지가 보일 것이다.

▶지역주민들에게 인사를 전해달라.
말만 하는 사람은 정치꾼이고, 실천하는 사람은 정치 지도자다. 나는 언제나 나보다 못 가지고 빽도 없는 사람, 약자의 편에 서려고 노력했다. 그런 분들이 나를 응원한다. 당협사무실을 스스로 찾아오신다. 일산서구 위해 주민들과 호흡하며, 주민들의 애환을 달래면서, 위로하는 정치를 하고 싶다. 조대원과 함께 새로운 희망의 시대를 열어가자.

 


 

유경종 기자  duney789@naver.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고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경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0
전체보기
  • 빙신 2020-02-26 14:12:05

    조용히 쳐박혀 있기를   삭제

    • 물갈이 2020-02-26 12:40:28

      일산 물갈이좀 해야지.
      김현아의원이 답이지.
      물 좋은 동네 되어야지.
      일산육적 물러가라.
      어서오세요. 김현아님   삭제

      • 자한당 꺼져 2020-02-15 09:36:11

        일 해서 돈 벌 생각 안하고 어린게 세금이나 축낼 생각이나 하네   삭제

        • 심상후 2020-02-11 13:11:23

          이번선거는 정의당 심판 하는 총선입니다. 정어리당 두들겨 패서라도 몰아내자 십중대 냄새나는 정당 반드시 몰아내자 더럽다 역겹다   삭제

          • 덕양산 2020-02-11 12:57:59

            최성 전 시장을 준열히 심판해주십시오!
            썩은내가 진동합니다.   삭제

            • 대화동아재 2020-02-09 21:03:03

              조대원 응원하는데 댓글 보니 김현아한테 밀리는 것 같네요. 안타깝습니다.   삭제

              • 박동 2020-02-08 15:20:33

                민주당 실망했다. 그렇다고 자한당 찍기는 그렇고.
                조대원은 좀 다르나 고민해볼만하다. 공천받는게 문제   삭제

                • 달곰 2020-02-08 07:18:54

                  한결 같은 소신발언으로 꼭 당선되어 고양시발전을 부탁드립니다   삭제

                  • 냥냥이 2020-02-08 00:34:36

                    조대원 씩씩하시네. 공천받고 당선되시길.. 고양시 썩은물도 좀 갈아주시고.. 지금 마음 나중에도 변하지 마시길.. 지켜 보겠습니다.   삭제

                    • 나미모 2020-02-07 23:42:29

                      조대원 괜찮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