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기생충’ 촬영지 고양아쿠아스튜디오, 영화메카로 조성한다24만6746㎡ 규모 고양영상문화단지 2026년까지 조성
  • 남동진 기자
  • 승인 2020.02.12 09:25
  • 호수 1456
  • 댓글 0
덕양구 오금동에 위치한 고양아쿠아스튜디오에 설치됐던 영화 '기생충' 세트장 모습.

[고양신문] 영화 ‘기생충’을 비롯해 1000만 영화 다수가 촬영된 고양아쿠아스튜디오가 영화를 사랑하는 이들을 위한 관광문화단지로 재탄생한다.

고양시는 11일 아카데미상 4개 부문을 휩쓴 기생충 제작 스튜디오인 아쿠아스튜디오를 포함한 24만6746㎡ 부지에 추진 중인 고양영상문화단지 조성사업을 2026년까지 완료하겠다고 밝혔다.

영화 ‘기생충’은 고양아쿠아특수촬영스튜디오에서 기택네 반지하 집과 그가 살고 있는 동네 전체를 정교하게 만들어 촬영이 진행되었으며, 칸국제영화제 당시 사회 양극화를 시각화한 ‘기생충’의 반지하 세트 등에 대한 극찬이 쏟아지기도 했다. 기택(송강호 분)은 “실제 서울시내 어떤 동네처럼 정교하게 만들어진 세트이다.” 기우(최우식 분)는 “동네를 세트에 지어놓은 것처럼 실제 그런 집에서 촬영하는 것 같아 배우들에게 너무 큰 영향력을 준 것 같다”는 등의 찬사를 보낸 바 있다.

고양시 오금동에 위치한 아쿠아특수촬영스튜디오는 대표적인 도시재생 사례다. 쓸모없는 폐정수장을 리모델링해 수중촬영과 특수촬영장으로 탈바꿈시킨 곳으로 기생충을 비롯해 명량, 해운대, 국제시장, 광해 등 ‘1000만 관객 영화’의 산실이 됐다. 연 평균 20여 편의 영화·드라마·예능물이 제작되고 있으며 지난해 10월에는 실내 스튜디오(1934㎡)가 추가 설치돼 겨울에도 수중 촬영이 가능해졌다.

시는 우선 기생충 등 아쿠아스튜디오에서 촬영된 영화 제작사들과 협의 후 세트장을 복원해 영화 학도는 물론 영화를 사랑하는 이들의 체험 관광 시설을 조성할 계획이다. 앞서 2017년부터 고양시정연구원과 시 전략산업과, 고양지식정보산업진흥원 등이 참여한 가운데 아쿠아스튜디오 주변 마스터플랜 기획을 위한 구체적인 논의가 진행됐으며 2018년 말 이와 관련된 연구용역(<고양아쿠아스튜디오 비전과 발전방향>)이 나오기도 했다. 

연구를 담당한 김준우 고양시정연구원 연구위원은 "남양주 소재 영화제작소가 부산으로 이전함에 따라 수도권 내 영화촬영지에 대한 수요가 높은 상황“이라며 ”기존 아쿠아스튜디오를 중심으로 공공이 운영하는 종합촬영지를 마련해 고양시에 영화제작 생태계를 조성하는 취지로 마련됐다“고 전했다. 전문가 자문 등을 거친 결과 영화촬영을 위한 주변환경이 좋고 접근성도 훌륭해 가능성이 높게 평가받았다는 후문이다.

2026년 사업 완료를 목표로 추진 중인 고양영상문화단지는 1500억여원의 사업비를 마련해 고양아쿠아스튜디오와 연계한 실내 스튜디오, 야외세트 제작소, 남북영상콘텐츠센터, 영상R&D 기업 등이 입주할 예정이다. 아울러 고양시민과 관광객들이 방문체험할 수 있는 공간들도 함께 검토 중이다. 

시는 향후 계획으로 오는 5월까지 기본 구상 및 타당성 검토 용역을 마친 뒤 2022년 그린벨트 해제·도시개발구역 지정 및 개발계획 수립, 2023년 실시설계와 토지보상을 거쳐 2026년 사업을 마무리한다는 방침이다.

이재준 시장은 아쿠아스튜디오를 방문한 자리에서 “1997년 일산을 배경으로 제작된 ‘초록 물고기’가 1기 신도시 개발의 사회상을 보여준 명작이라면 30년 가까이 흐른 2020년 ‘기생충’은 106만 고양시의 미래 비전과 가능성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시는 기생충 세트 복원 추진 등으로 지역경제 활성화는 물론 스토리가 있는 문화·관광 도시를 만들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 시장은 또 “앞으로 영화산업 인프라 확충을 기반으로 사회적으로 의미 있는 영화 제작에도 참여할 예정”이라며 “킨텍스 배후단지에 들어설 방송영상밸리와 연계 시에는 고양시가 세계적 영화산업도시로 발돋움할 것을 확신한다”고 말했다.

 

남동진 기자  xelloss1156@naver.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고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동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