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교육
중부대, ‘코로나19’로 졸업·입학식 취소...개강도 2주 연기중국 방문 중국유학생 자가 격리해 매일 발열 체크
  • 권구영 기자
  • 승인 2020.02.13 06:08
  • 호수 1456
  • 댓글 0
중부대 고양캠퍼스 전경

 

[고양신문] 중부대학교(총장 엄상현)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2월 개최 예정이던 학위 수여식과 신입생 입학식 및 오리엔테이션을 취소했다. 또한 새 학기 개강 역시 2주 연기해 3월 16일 개강한다. 이와 관련해 학사보고회와 대학혁신지원사업 성과확산 포럼 및 대학구성원 소통의 장과 같은 교내 주요 행사들도 취소하기로 결정했다.

학위 수여식이 취소됨에 따라 졸업생들의 학위기는 우편물로 송부할 예정이고, 신입생 오리엔테이션은 개강 후 학부나 전공과별로 자체 실시할 예정이다.

한편 중부대학교에 재학 중인 235명의 중국인 유학생 중 중국을 방문한 유학생들은 자가 격리를 해서 매일 발열체크를 하고 있다.

중부대 관계자는 “학생들의 안전을 위해 교내에 손소독제를 비치하고 방역 실시, 체온측정기와 발열감지기를 비치하는 등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적극적으로 대응 하겠다”고 전했다.

 

중부대 충청캠퍼스 전경

 

권구영 기자  nszone@mygoyang.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고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구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