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시설퇴소 청소년 자립 위한 지원 진행해홀트아동복지회, 3월 1일까지 신청자 모집
  • 한진수 기자
  • 승인 2020.02.16 22:05
  • 호수 1456
  • 댓글 0

홀트아동복지회(회장 김호현)는 국내법상 만 18세가 되어 보호 기간이 종료되는 아동을 지원하기 위해 지난 2018년부터 현대백화점 사회복지재단과 함께 시설 퇴소 청소년 자립지원사업 ‘파랑새, 꿈을 향한 날갯짓’을 진행하고 있다. 
이번 지원사업 대상자에게는 2년간 경제와 진로, 정서지원 분야에 걸친 통합적 지원으로 시설 퇴소에서 청소년이 퇴소 후 자립을 돕기 위함이다. 홀트아동복지회는 시설 퇴소를 앞둔 아동복지시설과 그룹홈 고3 청소년을 대상으로 사업을 진행한다. 3월 1일(일)까지 신청자를 모집하고 심사를 거쳐 올해 3월부터 2022년 2월까지 지원할 예정이다.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보호 종료 아동은 매년 약 2,500명이 발생하며 2014~2018년 조사대상 6,254명 중 1,637명(26.1%)이 기초생활수급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가 월 30만 원의 자립수당을 지급하고 있지만, 턱없이 부족한 수준이다.
이에 올해부터는 자립수당 지급대상을 보호 종료 2년 이내 아동'에서 '3년 이내 아동'으로 확대하고, 아동일시보호시설과 아동보호 치료시설에서 만 18세 이후 퇴소한 아동에게도 수당을 지급하기로 했다. 주거 지원 통합서비스의 범위도 확대될 예정이다.
최근 SBS ‘동상이몽’에 출연하는 박시은-진태현 부부가 신혼여행차 제주도 보육원을 방문하면서 인연을 맺은 시설 퇴소 아동(대학생)을 입양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시설아동에 대해 많은 이들이 관심을 두고 있다.


한진수 기자  mygoyang@naver.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고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