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마이고양 건강 건강칼럼
봄철 입맛을 회복하려면유용우 한의사의 <건강칼럼>
  • 유용우 유용우한의원장
  • 승인 2020.04.09 21:49
  • 호수 1464
  • 댓글 0
유용우 유용우한의원장

[고양신문] 인간의 생존에 필요한 3대 욕구 중의 하나가 식욕이다. 그런데 중년의 어느 시점이 되면 먹는 양이 줄고 조금만 더 먹어도 소화불량이 되거나 식사 때가 돼도 배가 고프지 않고 식욕이 없어진다. 이런 소화기 장애의 가장 큰 요인은 세포의 활동성이 줄어들면서 필요한 영양소가 줄어들기 때문이다. 또한 위장을 비롯한 소화기관이 예전보다 운동성이 떨어져 장운동을 온전히 할 수 없게 된다.  
 
봄철에는 의욕이 충만하고 모든 세포가 왕성하게 활동하기 마련이다. 그러나 간과 비장에서 필요한 영양공급이 부족해지면 근육, 소화기 장부, 두뇌 순으로 혈액공급이 제한되면서 나른해지고 소화력이 떨어지면서 식욕이 저하되고 춘곤증이 나타난다.

음식이 당기는 원인
우리말에서 음식과 관련된 보편적 표현 중에 ‘잘 먹는다’와 ‘당겨서 먹는다’라는 말이 있다. 당겨서 먹는다는 말에는 2가지 물리적 현상이 있다. 하나는 인체의 대사작용이 음식물을 필요로 하는 모습이고 다른 하나는 위장관이 음식을 요구하는 모습이다. 
 
인체의 대사과정 중에서 음식이 당긴다는 것은 세포의 대사 작용으로 세포에 영양분이 부족해지면 혈관에서 영양분을 당겨간다. 이때 혈관의 영양분이 소모되면 간과 피하지방에 축적된 영양분을 당겨간다. 그리고 간의 영양분이 소모되어 간이라는 창고가 비게 되면 장에서 영양분을 당겨간다. 마침내 장의 영양분이 부족하면 입에서 ‘음식이 당긴다’는 느낌이 생기게 된다. 

이렇게 우리 몸은 세포에서 시작해 먹는 음식까지 물리적으로 끌어당기데 되는 것이다. 결국 음식이 당긴다는 것은 최종적으로는 세포가 그 영양분을 활용하겠다는 의미로 봐야 하는 이유다. 

우리가 음식을 먹을 때 열심히 씹으면 식도와 위장도 연동운동을 한다. 연동운동은 음식물을 아래로 내려 보내는 리드미컬한 작용이다. 위장의 입장에서 보면 식도의 운동과 협력해 입안에 음식을 진공청소기로 흡입하듯 당겨가는 것이다. 따라서 당겨서 먹는 음식은 위장이 충분히 운동을 하면서 충분히 소화를 시킨다.  

식욕을 돋우기 위한 방법
먼저, 억지로 음식을 먹으며 위장과 비장에 부담을 주는 것을 삼가야 한다. 위장관의 운동성을 넘어서는 음식을 먹게 되면 위장과 비장은 쥐어짜듯 억지로 운동해 과부하가 발생한다. 따라서 몸의 상태에 맞는 적절한 식사를 해야 한다. 음식을 먹을 때 오래 씹는 습관을 들이면 스스로 정량을 알 수 있다. 

둘째, 위장의 운동성을 적극적으로 증진시키자. 오래 씹기와 육체 운동은 위장의 운동성을 향상시키는 좋은 방법이다. 위장의 운동성은 씹는 행위부터 시작되기 때문에 오래 씹는 습관이 필요하다. 음식을 씹는 행위에 따라 식도와 위장의 운동성이 좋아지고 이어지는 위와 대장의 반사작용에 의해 전체적인 장의 운동성이 개선된다. 활발한 육체운동은 장의 운동성을 높여주고 비장의 구조도 튼튼하게 해준다. 특히 유산소 운동과 맨발로 걷기는 자연의 기운을 흡수하며 경락을 자극해 비장을 튼튼해지고 식욕도 왕성하게 돋게 해준다.   

유용우 유용우한의원장

 

유용우 유용우한의원장  webmaster@mygoyang.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고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