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고양시의회 '기피시설연구회' 원능수질센터, 벽제승화원 등 현장방문쓰레기소각·하수처리·화장시설 등
  • 이성오 기자
  • 승인 2020.05.19 11:53
  • 호수 1470
  • 댓글 0
   
▲ 18일 토당동 원능수질복원센터를 방문한 시의원들


“생활에 필요한 시설, 공존 모색”


[고양신문] 고양시의회 의원 연구단체인 ‘기피시설연구회’가 18일 기피시설 연구활동을 위한 현장방문을 실시했다.

현장 방문지는 백석동 고양환경에너지시설(쓰레기소각), 토당동 원능수질복원센터(하수처리), 대자동 서울시립승화원(화장시설)이다. 의원들은 시설 현장시설을 살펴보고 운영현황에 대한 설명을 듣고 그에 따른 정책대안을 제시하고자 이번 방문을 추진하게 됐다고 밝혔다.

기피시설연구회 소속 의원들은 소각시설, 화장시설, 하수처리시설 등 우리 생활에 꼭 필요하지만 주민 혐오시설이라는 인식 때문에 기피하는 시설들을 어떻게 하면 주민 친화적이고 주변 환경과 조화롭게 공존할 수 있는지에 대해 고민하며 해결방안을 모색하는 시간을 가졌다고 자평했다.

또한 고양시에서 운영되고 있는 서울시립승화원 등 서울시 소유 기피시설로 인해 지역주민들이 피해를 입고 있고 고양시의 균형발전을 가로막는 장벽이 되고 있다며, 고양시와 서울시의 기피시설 갈등해소 및 상생발전 방안을 찾는 데도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정봉식 기피시설연구회장은 “기피시설을 둘러싼 갈등을 최소화하려면 기피시설 설치를 계획하는 단계부터 공론화 과정 및 이해 관계자가 함께 참여하는 절차가 중요하며, 기피시설을 선호시설로 만드는 전략도 필요하다”며 “이번 연구활동을 통해 기피시설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을 바꾸고, 기피시설을 선호시설로 활용할 수 있는 방법을 연구해 사회갈등을 최소화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 11월 말까지 활동하게될 고양시의회 기피시설연구회는 회장에 정봉식 의원, 부회장은 박한기 의원이 맡고 있으며 김종민, 김효금, 장상화 의원이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이성오 기자  rainer4u@mygoyang.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고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성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