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환승주차장 일방폐쇄 LH는 각성해야”삼송주민자치위 삼송역 환승주차장 무상기부 촉구 궐기대회
  • 남동진 기자
  • 승인 2020.05.27 10:12
  • 호수 1471
  • 댓글 2

[고양신문] 삼송역 환승주차장 기부채납을 둘러싼 고양시와 LH의 신경전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삼송지역 주민들도 합세했다. 삼송동 주민자치위원회(위원장 윤명복)는 21일 삼송역 환승주차장에 설치된 이재준 시장 현장집무실에서 궐기대회를 진행했다. 현재 LH가 소유 중인 환승주차장 부지를 고양시에 무상기부할 것을 촉구하기 위해서다.

시에 따르면 LH는 지난 2018년 6월 발표한 해당 부지 유상공급계획을 내세워 현재 삼송역 환승주차장을 폐쇄하고 유상 매각을 추진하고 있다. 이에 이재준 시장은 LH의 불합리한 개발 방식 변경과 개발이익 환수의 이행을 요구하기 위해 지난 11일부터 삼송역 환승주차장에 현장 집무실을 설치하고 매일 업무를 보고 있으며 제1, 2부시장도 교대로 집무 중이다.

삼송역 환승주차장 인근에 설치된 주민 현수막

주민들은 2009년 입안 과정 당시 390면이었던 주차장이 184면으로 50%이상 주차 시설이 축소된 것도 최근에서야 알게 됐다고 분통을 터트렸다. 김훈래 전 삼송동 주민자치위원장은 “환승주차장에 주차하던 차들이 주변 골목이나 공터로 몰려드는 바람에 주변 주차난까지 심각한 상황”이라며 “주차대수를 늘린다는 약속을 어긴 것도 모자라 운영 중인 주차장마저 일방적으로 폐쇄하는 LH의 횡포에 너무 화가 난다”고 전했다. 대중교통 시스템인 역세권 환승 주차장을 조성하고도 시민들이 이용할 수 없도록 폐쇄하고 있는 것은 역세권 주변 도시기능을 마비시키는 행위라는 지적이다.

윤명복 삼송동 주민자치위원장은 “광역교통개선을 위해 마련된 주차장을 유상으로 매각하기 위해 일방적으로 폐쇄하고도 다수 시민들이 겪고 있는 불편을 외면하는 LH의 행태에 경종을 울리기 위해 궐기대회를 진행했다”며 “개발이익에만 눈이 어두워 지자체에 부담을 전가하고 있는 LH의 횡포를 규탄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남동진 기자  xelloss1156@naver.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고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동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이준석 2020-06-01 10:03:08

    창릉신도시도 이럴 가능성이 농후하다 고양시는 삼송만 아니라 도래울마을 창릉신도시등 LH 가 하는사업에 적극 관여하여 주민을 위해 일해주시면 감사하겠다
    GTX창릉역을 만들어 창릉신도시주민 향동 ,삼송, 도래울 등 많은 시민이 이용할 수 있게 하라   삭제

    • 구파발 2020-05-27 14:48:49

      병짐들.멍텅구리들
      웃긴소리말어라
      너희들이 선택 한 민00당이다
      그냥 살어 아무소리말고 개.돼지처럼 ㅋ왈왈ㅋ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