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명지병원, 출국용 ‘코로나19 건강확인서’ 발급기업인·외교관 대상 24시간 검사
  • 이성오 기자
  • 승인 2020.06.02 11:59
  • 호수 1472
  • 댓글 0
   
▲ 명지병원 코로나19 워킹스루 선별진료소에서의 PCR 검사 모습.

산업부‧외교부‧복지부 의뢰자
기업인·외교관 대상 24시간 검사

 

[고양신문] 고양시 소재 명지병원이 1일부터 ‘해외 출국용 코로나19 관련 건강상태확인서’ 발급을 시작했다.

정부로부터 코로나19에 걸리지 않았음을 증명하는 ‘건강 상태확인서’ 발급기관으로 지정된 명지병원은 1일부터 산업부와 외교부, 복지부로부터 의뢰받은 기업인과 외교관을 대상으로 확인서 발급을 위한 진료와 검사에 들어갔다.

긴급하고 중요한 해외활동이 필요한 기업인과 외교관 등을 대상으로 하는 출국 전 건강상태 확인서를 발급 받기 위해서는 코로나19 대응지침에 따른 의사환자 또는 조사대상 유증상자, 발열과 호흡기 질환자가 아니어야 한다.

명지병원은 의사환자 또는 조사대상 유증상자가 아닌 의뢰자를 대상으로 의사의 대면진찰 및 코로나19 진단검사(RT-PCR검사)를 시행, 건강상의 의심소견이 없는 경우 정부지정 서식 또는 외국정부 지정 서식에 따라 ‘건강 상태확인서’를 발급한다.

확인서는 출국 시 출국하려는 국가에서 검역용으로 요청을 할 때 출국을 앞둔 사람이 받을 수 있는데 산업부와 외교부, 복지부에 발급신청을 하면 해당 부처가 면담 등을 통해 검사 대상자를 선정한다.

‘건강상태 확인서’ 발급 제도는 국가가 지정한 기관에서 통일된 서식 및 절차로 발급함으로써 해외로 출국하는 국민의 건강상태에 대한 대외적인 공신력을 확보하기 위해 도입된 것이다.

명지병원은 요일에 관계없이 매일 24시간 코로나19 RT-PCR 검사를 시행하고 있는데, 건강상태확인서 발급은 휴일 없이 매일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30분까지 가능하다.

 

 

 

이성오 기자  rainer4u@mygoyang.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고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성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