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고양시 도시재생지원센터 인력 ‘정규직’ 전환“도시재생 안정적으로 이끌 것”
  • 이성오 기자
  • 승인 2020.06.03 12:03
  • 호수 1472
  • 댓글 0

전국 최다(6곳) 뉴딜사업 성과
“도시재생 안정적으로 이끌 것”


[고양신문] 고양시가 6월 1일부터 도시재생지원센터 운영인력을 정규직으로 재편하고 ‘고양시 도시재생 2.0’이라는 타이틀 아래 도시재생의 새로운 발걸음을 시작했다.

시는 2017년도 하반기부터 정부 주요 국정과제로 추진된 도시재생 뉴딜사업에 적극적으로 참여해왔다. 지난해 말 선정된 성사 혁신지구재생사업을 포함해 고양시는 뉴딜사업 전국 최다(6곳) 선정이라는 성과를 냈다.

도시재생 전문가인 정광섭 박사가 센터장으로 있는 고양시도시재생지원센터는 고양도시관리공사 소속으로 2018년 4월 개소해 이제 만 2년이 지났다.

시가 짧은 기간에 많은 성과를 낼 수 있었던 데에는 도시재생지원센터의 역할이 매우 컸다. 고양시도시재생지원센터는 ‘도시재생대학’ 등 일반적인 교육프로그램뿐만 아니라, 도시재생 사회적경제조직 발굴 및 육성을 위한 ‘도시재생 플라톤’, 주민공동체 공간조성 및 활동지원 사업인 ‘GO-우리사업’ 등을 통해 고양시만의 색깔을 입혀 나아가고 있다.

특히 2019년도에 선정된 능곡지역의 경우 활성화 계획 수립단계부터 센터가 참여해 세부사업을 검토 보완했으며, 찾아가는 도시재생대학을 통해 주민뿐만 아니라 능곡시장 상인들의 재생역량을 강화하는 등 부족한 부분을 적극 보완함으로써 세 번째 도전 만에 능곡지역이 뉴딜사업에 선정되는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이재준 시장은 “도시재생지원센터가 이번 정규직 재편을 통해 안정된 근로여건에서 보다 우수한 역량을 발휘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성오 기자  rainer4u@mygoyang.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고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성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