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동국대일산병원, 비대면 검체채취 로봇 개발코로나19 등 감염병 진단 시 의료진의 감염 위험 줄여
  • 권구영 기자
  • 승인 2020.06.28 23:28
  • 호수 1475
  • 댓글 0
동국대일산병원 신경과 김남희 교수

[고양신문] 동국대학교일산병원(병원장 이해원) 신경과 김남희 교수가 한국기계연구원 대구융합기술연구센터 의료기계연구실 서준호 박사 연구팀과 함께 원격으로 환자의 상기도에서 검체를 채취할 수 있는 원격 로봇 시스템을 개발했다.

이번에 개발한 로봇 시스템은 의료진이 조작하는 ‘마스터 장치’와 환자와 접촉하는 ‘슬레이브 장치’로 구성됐다. 슬레이브 로봇에 환자의 코와 입에서 검체를 채취할 수 있는 일회용 스왑을 장착하고 얼굴 영역을 커버하면서 마스터 장치를 움직여 슬레이브 로봇이 모든 방향으로 회전 가능하도록 만들었다.

또한 의료진은 환자의 콧구멍과 입, 스왑의 위치를 카메라 영상으로 확인하면서 로봇을 직접 작동할 수 있는데, 특히 스왑이 삽입될 때 발생하는 힘을 의사가 원격에서도 모니터링 할 수 있어 검체 채취의 정확도와 안전성을 높일 수 있다. 

이를 통해 코로나19와 같이 전염성이 강한 고위험 바이러스 검체를 채취할 때 발생할 수 있는 의료진 감염 위험을 현저하게 줄일 수 있다. 환자 얼굴 크기 정도의 작은 크기와 저가의 로봇으로 만들 수도 있어 다양한 의료현장에서 쉽게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검체 채취 로봇 작동 예시. 비인두 채취 (좌), 구인두 채취 (우) >

 

김남희 동국대학교일산병원 신경과 교수는 “비대면 검체 채취를 통해 의료진의 감염 위험을 낮출 수 있고 검체 채취 시 보호장비 착용에 따른 의료진의 불편감도 최소화 할 수 있다”며 “이와 더불어 스왑이 삽입될 때 압력을 감지하고 조절하여 환자의 불편감을 최소화 할 수 있어 앞으로 감염병 진단에 임상적 활용도가 매우 클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서준호 기계연 박사는 “이번 코로나19와 같은 고위험 감염병의 비대면 검체 채취에 적용해 안전한 의료활동으로 감염병 확산 방지에 도움이 되기 바란다”고 말했다.

 

권구영 기자  nszone@mygoyang.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고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구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