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누구에게든 꿈이 있다.  그 것이 현실적인 것이든, 뜬 구름 잡는 것이든 누구에게나 무엇이 되고자, 혹은 무엇을 이루고자 하는 바람이 있는 것이다.   그 것을 ‘꿈’이라는 말로 표현했을 때 느껴지는 뉘앙스는 좀 묘하다.  이를테면 실현되기 다소 어려운 바람이라는 느낌을 갖는다. 

그러나 누구나 갖고 꾸는 꿈은 희망과 기대를 의미한다.  꿈을 이루기는 어렵지만, 가능성을 믿고 포기하지 않는 이에게 꿈은 실현된다.

영화배우이면서 시민운동가로 활동 중인 명계남씨가 갖는 꿈이 재미있다.  고양사람들에게는 그 의미가 좀 각별하다.  ‘고양시의회 의장’이 되는 것이 그의 꿈이라는 것이다.  명씨는 자신의 그 꿈을 공개적인 석상에서 밝혔다. 

이른바 대표적인 친노(親盧)인사로 분류되는 명씨의 명성에 비하면 참 소박한 꿈이다. 
참여정부 수립을 전후해 그가 벌여온 활동과 경력에 비하면 그렇다는 것이다.  명씨 꿈의 대상지역이 고양이라는 것은 그가 고양에 살고 있는 고양사람이기 때문일 것이다.

명씨가 고양시의회 의장이 되지 말란 법은 없다.  그가 강조했듯, ‘자기 동네 정캄의 일선에서 민의를 대변하고 열심히 일 한다면 그의 꿈은 이뤄질 것이다.  그러나 좀 의아스런 생각도 든다.  명씨의 그간의 언행과 좀 배치되기 때문이다. 

다분히 돌출적인 그의 언행에는 정치를 하지 않겠다는 언급도 들어 있음은 주지의 사실이다.  “절대 정치 안 할 겁니다.  더러운 성격 때문에 정치는 제가 할 몫이 아닙니다.”  그가 어느 공개석상에서 한 말이다. 

이에 빗대는 것은 아니지만, 혹여 그가 그냥 지나가는 말로 그런 자신의 꿈을 피력한 것이 아니었으면 한다.  만약 그랬다면 고양시와 고양사람들을 우롱하는 처사일 수도 있기 때문이다.(哲)

 

 

고양신문  webmaster@mygoyang.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고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양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